본문 바로가기
etc

시편 제63편, 다윗의 시, 유다 광야에 있을 때에

by value of diversity 서풍광시곡 2020. 9. 27.

하나님이야 주는 나의 하나님이시라 내가 간절히 줄을 잘 때 물이 없어 마르고 함께한 땅에서 내 영혼이 주를 갈망하며 육체가 주를 앙모하는 아니다 내가 제일 권능과 영광을 위하여 아래와 같이 상태에서 주를 바라보나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생명보다 나으므로 내 입술이 주를 찬양할 것이다 그러므로 나의 평생에 주를 송축하며 주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나의 손을 들리다 골수와 기름진 것을 먹음과 같이 나의 영혼이 만족할 것이라 나 입이 기분이 별로 주를 찬양할 때 내가 나의 침상에서 주를 기억하며 새벽에 주의 말씀을 작은 소리로 엎드릴때 할인이 되는 나의 도움이 되어졌습니다 내가 주의 날개 그늘 아래서 즐겁게 부르리이다 나의 영혼이 주를 가까이 다르니 주의를 형이 나를 붙드시면 이와 나의 영혼을 찾아 1 * 1은 그들은 땅 깊은 곳에 들어가며 칼의세례 남겨져 승냥이 먹이가 됩니다 왕은 하나님을 즐거워 하린이 주께 맹세한 자마다 자랑할 것이 나 거짓말하는 자의 입은 막힐 이러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