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ok

시편 제66편, 시, 인도자를 따라 부르는 노래

by value of diversity 서풍광시곡 2020. 9. 27.

온 땅이여 하나님께 즐거운 소리를 낼 지어다 걔 이름이 영광을 찬양하고 영화롭게 찬송할지어다 하나님께 알기를 주일이 어찌 그리 어미 하신지요 뒤에 큰 권능으로 말미암아 주예원 수가 줄게 복종할 것이며 온땅의 경배하고 주를 노래하며 주의 이름으로 노래하리이다 할지어다 와서 하나님께 행하신 것을 보라 사람의 아들들에게 행하심이 어머니 하시도다 하나님이 바다를 변하여 육지가 되게 하셨으므로 무리가 걸어가 강을 건너고 우리가 거기서 주로 말미암아 기뻐하셨도다 그가 그의 능력으로 영원히 다스리실며 그의 눈으로 나라들을 살피시는 아니 거역하는 자들은 교만하지 말지어다 만민들아 우리 하나님을 송축하며 교회 찬양 소리를 들리게 할지어다 그는 우리의 영혼을 살려 드시고 우리의 실적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는 주시리로다 하나님이여 주께서 우리를 시험에 맛있데 우리를 단련 하시기를 오늘 단량함과 같이 하셨으며 우리를 이끌어 그물에 걸리게 하시며 어려운 짐을 우리 허리에 미워 두셨으며 사람들이 우리 머리를 타고 가게 하셨나이다 우리가 불과 물을 돈과 하였더니 주께서 우리를 그런 회사 풍부한 곳에 들으셨나이다 내가 번제물을 가지고 주의 집에 들어가서 나의 손을 주께 가버리니 있는 내 입술이 낸 것이요 내 환난 때 대입이 말하는 것입니다 내가 숫냥이 향기와 함께 살찐 것으로 줄게 번제를 드리며 수소와 암소를 드립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아이들아 다 와서 들어라 하나님이 나의 영혼을 위하여 행하시는 일을 내가 선포할 이러다 내가 나 입으로 그에게 부르짖으며 나의 하루 높이 찬성하여 또 다 내가 나의 마음에 죄악을 분 었더라면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리라 그러나 하나님이 줄어들었으며 내기도 도리에 귀를 기울여 또 다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그간의 기도를 물리치지 아니하시고 그의 인자하심을 내게 거두지도 아니 하셨도다

댓글0